셀파소프트

[보도기사]DB성능관리 넘어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까지..셀파소프트 ...

 

..셀파소프트-영토-확장.png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데이터베이스(DB) 성능 관리를 주특기로 성장해온 셀파소프트가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으로 사업 확대 일환으로 DB를 넘어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로 솔루션 사업에 뛰어들었다.

셀파소프트는 우선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셀파 OCI를 개발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회사측에 따르면 셀파 OCI는 OCI 관련 각종 지표들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한다. 물론 OCI 자체적으로도 인프라 활용 현황을 보여주는 콘솔이 있지만 셀파 OCI는 상대적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

셀파 OCI는 셀파소프트 입장에서 그동안 주력해온 DB 성능 관리를 넘어 인프라 관리쪽으로 영토를 확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에는 처음 인연을 맺는 것이지만, 기존 DB 성능관리 사업과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박기범 셀파소프트 대표는 "DB 성능 관리가 인프라보다 난이도가 높다"면서 "셀파 OCI는 이제 1차 버전을 내놓은 것으로 고객들 반응을 보면서 고도화해 나갈 것이다. OCI 콘솔보다 쉽게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셀파소프트는 OCI 인프라를 모니터링하는 서비스는 국내는 물론 해외서도 처음이며 향후 오라클과도 협력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온프레미스(구축형) 데이터베이스를 겨냥한 성능 관리에 주력해온 셀파소프트는 지난해 까지만 해도 클라우드를 겨냥한 사업에 다소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기존 고객들이 클라우드로 넘어가면 이를 지원해줬지만 클라우드 판에서 선제적으로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클라우드보다는 오라클DB 외에 SAP HANA와 티맥스 등 다른 DB 성능 관리 시장으로의 확장에 무게를 뒀다. 

디지털투데이(DigitalToday) | 황치규 기자 

[보도기사]셀파소프트, 한화케미칼·한화큐셀에 ‘셀…  

목 록